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화물 수요 강세, 인수합병(M&A), LCC 적자 심화

대한항공

대한항공 여전히 지연되고 있는 여객 여행과 수익성 있는 화물 운송을 통해 연료비 상승이라는 3분기 역풍을 극복하고

아시아 여행지로부터의 인수합병(M&A) 축복을 통해 순조로운 통합의 길을 걷고 있는 반면,

예산 항공사들은 주주들로부터 연료를 공급받는 자본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대한항공은 화요일 2조 2천억 원의 매출로 4,386억 원의 비연결영업이익을 냈고, 소형 동종사인 아시아나항공은 1조 원의 매출로 1,603억 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10.강남 풀살롱 91

그들의 화물 서비스 매출은 9월 분기에 대한항공 1조 6500억원, 아시아나 7545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항공 운송 요금은 화물 수요의 강세에도 불구하고 여객기 ‘신속 화물’ 용량이 감소하면서 항공사들의 분기 순이익이 일부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대한항공 화물열기는 최종 분기까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또 다른 긍정적인 소식으로, 대한항공은 화요일에 베트남으로부터 아시아나항공과의 합병에 대한 승인을 받았다고 말했다. 

지난 1월 14일 인수합병(M&A)을 위해 9개 필수국가에 승인을 요청한 이후 터키, 대만, 베트남, 태국, 말레이시아, 필리핀에서 고개를 끄덕이는 목소리가 나왔다. 

후자의 승인은 필수적인 것이 아니다. 

M&A는 국내 정부, 미국, 유럽연합(EU), 중국, 일본으로부터 최종적인 축복을 받으면 국제적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

대한항공 주가는 화요일에 0.16% 오른 3만450원에 마감했고 아시아나는 2.06% 내린 2만1400원에 마감했다.

장거리 여행 장애, 유가 상승, 원화 약세로 적자폭이 더 커지는 예산 운송업체들의 운명은 아직 도착하지 않았다.

국내 최대 규모의 저가항공사인 제주항공은 3분기 매출 682억원으로 913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진에어는 매출 606억원으로 455억원의 영업적자를 냈고 티웨이항공은 매출 530억원으로 390억원의 영업적자를 냈다.

LCC들은 국제 항공 여행이 정상화 될 때까지 수면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새로운 자본을 조달하기 위해 경쟁하고 있다.

진에어는 11월 초 기존 주주 및 직원 주식소유조합에 720만주를 신규 발행해 1238억원을 조성했다. 

대한항공 LCC도 8월 750억원의 영구채를 발행했다.

경제뉴스

제주항공은 경영 불확실성을 선제적으로 해소하고 안정적인 운영자금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 10월 권익제공을 통해

2066억원을 조성했다. 최대주주인 AK홀딩스는 884억원어치, 3대주주인 제주특별자치도는 40억원어치를 청약했다.

티웨이항공과 에어부산은 지난 4월과 10월 각각 800억원, 2271억원의 신규 자본금을 권리공모를 통해 조달했다.

대한항공 여전히 지연되고 있는 여객 여행과 수익성 있는 화물 운송을 통해 연료비 상승이라는 3분기 역풍을 극복하고

아시아 여행지로부터의 인수합병(M&A) 축복을 통해 순조로운 통합의 길을 걷고 있는 반면,

예산 항공사들은 주주들로부터 연료를 공급받는 자본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대한항공은 화요일 2조 2천억 원의 매출로 4,386억 원의 비연결영업이익을 냈고, 소형 동종사인 아시아나항공은 1조 원의 매출로 1,603억 원의 영업이익을 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