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탄광에서 남한 포로들을 노예로 만들었다

북한이

밤의민족 북한이 탄광에서 남한 포로들을 노예로 만들었다.
한 인권단체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수 세대에 걸친 한국 전쟁 포로들이 북한 정권과 무기

프로그램을 위한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북한 탄광에서 노예 노동으로 이용되고 있다고 합니다.

BBC는 이러한 의혹에 대해 자세히 살펴보았다.

최기선은 “TV에서 노예들이 족쇄에 묶여 끌려가는 모습을 보면 내 자신이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1953년 한국 전쟁이 끝날 때 북한에 억류된 것으로 추정되는 50,000명의 포로 중 한 명이었습니다.

“우리가 노동수용소로 끌려갔을 때 우리는 총을 겨누고 있었고 무장한 경비병들이 주변에 줄지어 서 있었습니다.

이것이 노예 노동이 아니라면 무엇을 더 할 수 있겠습니까?”

최씨(본명 아님)는 40년 후 탈출할 때까지 약 670명의 다른 포로들과 함께 함경북도의 광산에서 계속 일했다고 말했다.

광산에서 이야기를 꺼내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살아남은 사람들은 최 씨처럼 치명적인 폭발과 대량

처형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그들은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으라는 권유를 받으면서 최소한의

배급으로 어떻게 살았는지 폭로하며, 최 씨처럼 나중에 그들을 따라 광산으로 들어갈 수밖에 없는 아이들을 낳습니다.

북한이

“북한의 혈액 석탄 수출”이라는 새로운 보고서의 저자 중 한 명인 조안나 호사니아크(Joanna Hosaniak)는 “많은 세대의 사람들이 광산 지역에서 태어나고 살고 죽고 일생 동안 최악의 박해와 차별을 경험합니다”라고 설명합니다. 북한인권시민연대(NKHR).

이 보고서는 국가 탄광의 내부 작동을 설명하고 일본 야쿠자를 포함한 범죄 조직이 평양이 물품을 해외로 밀수하여 엄청난 돈을 벌도록 도왔다고 주장합니다. 한 보고서는 그 수치를 수억 달러로 추산합니다. 비밀 국가의 무기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데 사용되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이 보고서는 북한 탄광에 대해 직접적으로 알고 있는 15명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작성되었습니다. BBC는 기고자 중 한 명을 인터뷰했고, 우리는 북한 탄광에서 고통을 받고 탈출했다고 주장하는 다른 네 명의 이야기를 독립적으로 들었습니다. 한 사람을 제외하고 모두 북한에 남아 있는 가족의 안전을 위해 신원을 보호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북한은 인권 유린 의혹을 일관되게 부인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논평도 거부하고 있다. 모든 포로가 휴전 조건에 따라 반환되었다고 주장하며, 정부 관리는 이전에 남아 있는 사람은 “공화국의 품에 남아 있기를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최씨는 이것이 사실이 아니라고 말한다. 그는 무장한 군대가 지키고 있는 울타리로 둘러싸인 수용소 안에 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처음에 그는 열심히 일하면 집에 갈 수 있다는 말을 들었다. 그러나 결국 남쪽으로 돌아갈 수 있는 모든 희망은 사라졌습니다.

7세 이하의 노동자
현재의 북한 탄광 강제노역제도는 한국전쟁 이후에 형성된 것으로 보인다. NKHR의 보고서는 그것을 “상속된 노예제”로 묘사했다.

인권단체 조사에 따르면 남한 사람들은 대부분 함경북도와 함경남도의 주요 석탄, 마그네사이트, 아연, 납 광산으로 이송됐다. 그러나 광산에 들어간 모든 사람이 포로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김혜숙은 경호원으로부터 할아버지가 전쟁 중에 남한에 갔다는 말을 듣고 십대 때 가족과 함께 탄광에서 일하도록 보내졌다.More News